"車보험 한방진료비 급증…진료수가 기준 마련해야"


     [보험매일=이흔 기자] 자동차보험에서 지출되는 진료비 중 한방진료비가 급증하고 있다며 한방진료비의 증가세를 주도하는 한방 비급여 항목에 대한 진료수가와 인정기준을 구체적으로 정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보험연구원과 자유한국당 정종섭 의원의 공동 주최로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정책토론회에서 송윤아 보험연구원 연구위원은 이런 내용을 담


Source link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