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소연 "저금리로 역마진 발생하자 말 바꿔 이자지급 거절"


     [보험매일=이흔 기자] 생명보험사가 계약자에게 보험금을 찾아가지 않고 예치해두면 높은 금리를 주겠다고 약속하고서는 저금리 상황이 지속하자 이자를 3년 치 이상 못 주겠다고 ‘말 바꾸기’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이기욱 금융소비자연맹 사무처장은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생보사 예치보험금 이자 미지급 소비자분쟁 해결방안’ 세미


Source link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