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생명, PCA 합병안 주총 통과


     [보험매일=방영석 기자] 미래에셋생명은 4일 여의도 본사에서 열린 임시주주총회에서 PCA생명 합병 안건이 주주들의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합병 후 통합회사 이름은 ‘미래에셋생명’으로 결정됐다. PCA생명은 소멸 법인이다. 합병비율은 PCA생명 보통주 1주당 미래에셋생명 보통주 1.36주를 배정하는 것으로 결정됐다.지난해 11월 미래에셋생명은 PCA생명 지분


Source link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