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케어 활성화 "의료행위 기준 명확해져야"


     [보험매일=손성은 기자] 헬스케어서비스 산업이 활성화하려면 의료행위와 비(非)의료행위간 구분이 명확해져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백영화 보험연구원 연구위원은 7일 서울 중구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보험연구원 주최로 열린 보험 최고경영자(CEO) 및 경영인 조찬회에서 ‘헬스케어서비스 활용의 법적 쟁점: 의료·비의료행위 중심으로’란 주제를 발표하면서 이같이


Source link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